theos & logos

<교회교육 괜찮은가⑤>청소년, “내 신앙 때문에 교회 온다” 본문

기독교 교육

<교회교육 괜찮은가⑤>청소년, “내 신앙 때문에 교회 온다”

데오스앤로고스 2016.01.07 15:45

 

한국복음주의신학회, 교회학교의 침체 원인과 다음세대 위한 교회교육 방향성 제시 / 2015년 4월 29일 기사

 

한국복음주의신학회가 지난 4월 25일 서울신대에서 ‘교육을 통한 한국 교회의 회복’을 주제로 제65차 정기논문발표회를 개최했다. 특히 이날 ‘한국 교회학교 침체 원인과 다음세대를 위한 교회교육의 방향성’을 주제로 한 연구프로젝트가 발표됐다. 이 연구 프로젝트는 교회교육의 현상적 문제점을 심층적으로 분석하고, 교회교육의 대안을 모색하기 위해 지난 2014년 10월부터 2015년 3월까지 설문조사와 심층면접조사 방식으로 진행됐다. 예장합동을 비롯해 통합, 고신, 백석 등 장로교단과 감리교, 성결교, 침례교, 순복음, 기타 등 전국 6개 권역에 분포돼 있는 총 9개의 교단에 가입된 교회들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 담임목사(216명), 부교역자(260명), 교사(922명), 학부모(422명), 청소년(1,054명), 초등학생(609명) 등 3,483명이 참여했고, 질적 연구를 위해 18명을 대상으로 심층면접도 동시에 진행했다. 이 연구 프로젝트에는 함영주 교수(총신대), 전병철 교수(아신대), 조철현 교수(고신대), 신승범 교수(서울신대), 이현철 교수(고신대)가 참여했다. 이에 본지는 ‘교회교육 괜찮은가’라는 시리즈로 한국복음주의신학회에서 발표된 연구 프로젝트 결과들을 정리해봤다. <편집자 주>

   
 
<청소년ㆍ초등학생들이 바라보는 교회교육>

1. 교회오는 동기

청소년들에게 교회를 오는 동기에 대해 물은 결과 ‘자신의 신앙 때문에’가 66.4%로 가장 높았다. 특히 신앙 때문에 교회에 오는 청소년들은 부모님 때문에, 친구 때문에 교회에 오는 청소년들보다 삶의 만족도가 더 높았으며, 관계성(부모, 교사, 친구, 목회자) 또한 발달했다. 자아인식도 더 긍정적이었으며, 교회 교육에도 더 적극적으로 참여했다.

초등학생들도 마찬가지로 교회에 오는 동기에 대해 ‘자신의 신앙 때문에’가 52.3%로 가장 높았다. 이 러한 대답은 ‘부모님 때문에’(약 37%), ‘친구 때문에’(약 34%), ‘목사님 때문에’(약 16%), ‘교사 때문에’(약 19%) 교회에 온다고 대답한 것보다 상대적으로 높은 비율이다. 또한 초등학생들도 청소년들과 마찬가지로 신앙 때문에 교회에 오기 때문에 삶의 만족도도 높았으며, 목회자와의 관계도 긍정적이고, 교회교육을 통해 배운 내용을 생활에 더 잘 적용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2. 성경공부 시간

청소년들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교회에서 성경공부를 하는 시간은 평균 10~20분이라고 응답한 비율이 39,4%로 가장 높았다. 성경공부 시간에 따른 수업만족도와 교사 수업능력에 대해 조사한 결과 더 많은 시간을 확보한 성경공부의 경우 학생들이 수업을 통해 학습한 내용을 삶에 적용하고, 교사와의 관계를 형성하고, 수업에 적극적으로 참여하고, 교사의 수업을 긍정적으로 인식하도록 돕는 것으로 나타났다.

3. 교회교육과 가정교육의 연계

청소년들을 대상으로 ‘현재 교회교육이 가정교육과 잘 연계되고 있는가’라고 질문한 결과 52.6%의 학생들이 ‘그렇다’ 또는 ‘매우 그렇다’라고 답했다. 하지만 10%의 청소년들은 ‘연계되고 있지 않다’고 답했으며, 약 37%의 청소년들은 ‘보통이다’라고 답했다.

‘가정에서 신앙교육을 잘 받고 있는가’라는 질문에 대해 청소년들의 약 60%는 ‘그렇다’ 또는 ‘매우 그렇다’라고 답했다. 초등학생들도 ‘가정에서 신앙교육을 잘 받고 있는가’라는 질문에 약 65%가 ‘그렇다’ 또는 ‘매우 그렇다’라고 답했다.

4. 학교에서의 신앙교육 필요성

‘학교와 연계된 신앙교육이 필요한가’라는 질문에 청소년들의 약 60%가 ‘그렇다’ 또는 ‘매우 그렇다’라고 답했으며, 초등학생들도 약 65%가 ‘그렇다’ 또는 ‘매우 그렇다’라고 답했다.

5. 신앙교육의 주체는 누구인가?

청소년들은 자신의 신앙교육에 가장 큰 영향을 미치는 인물로 ‘학부모’(278명)를 선택했다. 이어 ‘자기 자신’(262명), ‘담임목사’(181명), ‘담당교역자’(177명), ‘친구’(73명), ‘교사’(52명), ‘선후배’(12명) 등으로 나타났다.

초등학생들도 역시 ‘학부모’(109명)이 가장 높았다. 뒤를 이어 ‘자기 자신’(119명), ‘담임목사’(109명), ‘교사’(49명), ‘친구’(49명), ‘담당교역자’(38명), ‘선후배’(12명) 등으로 나타났다.

6. 교회성장의 장애요인은 무엇?

청소년들은 ‘학생의 개인적 요소’를 교회학교 성장의 가장 큰 장애요소로 꼽았다(791명). 뒤를 이어 ‘전도하지 않는 것’, ‘재미없는 프로그램’, ‘기독교의 부정적 인식’, ‘부모의 우선순위’, ‘재정의 부족’, ‘출산율의 저하’, ‘교사의 낮은 헌신도’, ‘교역자의 전문성 부족’, ‘담임목사의 목회철학 부재’ 등으로 나타났다.

초등학생들의 경우 ‘전도하지 않는 것’이 교회학교 성장의 가장 큰 장애요소로로 꼽았다(341명). 이어 ‘학생의 개인적 요인’(309명), ‘기독교에 대한 부정적 인식’(247명), ‘재미없는 프로그램’(227명), ‘부모의 우선순위’(216명), ‘출산율의 저하’(168명), ‘교회재정의 부족’(146명), ‘교사의 낮은 헌신도’(115명), ‘담임목사의 목회철학’(78명), ‘교역자의 전문성 부족’(95명) 순으로 대답했다.

# 신앙의 본질에 대한 개별교육 강화시켜야

한편, 청소년과 초등학생들을 대상으로 질적연구를 진행한 결과를 발표한 연구자들은 신앙의 본질에 대한 개별교육을 강화시켜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들은 “연구 결과 청소년들과 초등학생도 자신의 신앙적 이유 때문에 교회에 출석하는 것으로 나타난 바, 청소년들의 개인적 신앙관이 얼마나 중요한가를 다시금 보여주는 결정적인 통계라 할 수 있다”며 “특히 자신의 신앙 때문에 교회에 출석하는 학생들이 삶의 만족도도 높고, 부모와 친구, 교사와의 관계, 수업만족도에 대해서도 월등히 높은 만큼 신앙의 본질에 대한 교육이 절실하다”고 역설했다.

또한 “교회학교 성장에 가장 큰 영향을 미치는 요소로도 ‘학생의 개인적 요인’이라는 것이 1순위로 나타났다는 것은 담임목사, 부교역자, 교사들이 가장 큰 원인으로 지적한 ‘부모의 우선순위’와 차이가 있는 부분”이라며 “결국 학생들이 자신의 신앙에 확신을 가질 수 있도록 신앙에 우선순위를 두는 교육을 교회는 진행해야 할 것”이라고 피력했다.

이를 위해 연구자들은 교육만족도를 높이기 위한 교수방법을 계발하는데 교회가 적극 투자를 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이와 함께 “부모와의 신앙적 관계형성을 통해 청소년과 초등학생들은 신앙이 더 성숙해질 수 있다”며 “교회에서 가정교육의 중요성을 지속적으로 강조하되, 학부모들이 자녀들을 대상으로 신앙교육을 진행할 수 있도록 신앙교육의 방법들을 보다 체계적으로 제공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0 Comments
댓글쓰기 폼